Home > 而ㅻㅻ땲떚 > 옄쑀寃뚯떆뙋

 濡쒓렇씤  쉶썝媛엯

받아들이는 것도 나름대로 문제가 되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평소 앞의 사람이 춤 신청을 거절당하면 기본적으로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난 뒤에 다른 사람이 신청 을 하는 것이 통례였다. 아무리 두 번 연속으로 거절하는 것이라 해도 평소 거침없는 카미엔의 성격이라면
명은채  2016-04-20 07:06:54, 議고쉶 : 230, 異붿쿇 : 43

때까지는 누구도 그 아이를 특별히 취급해서는 안 되도록 정해져 있었다. 그리고 리리오페는 섭정 스카이볼라이 하나뿐인 자식이었다. 아주 어렸을 때는 리리오페도 그런 저런 사정들을 잘 몰랐고, 그래서 자신의 위치에 대해서도 명확한 인식이 없었다. 그런 까닭에 섬에서 요구되다시피 다른 아이들과 어울려 평범하고 천진하게 자라났다. 그러나 대략 작년부터 그녀는 서서히 스스로의 입지를 깨닫고 그것을 진지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책임감보다 자부심이 먼저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리리. 아빠한테 솔직히 말해라. 헥토르가 싫은 거냐?" 리리오페는 고개를 흔들었다. "아뇨. 그가 싫진 않아요." "그러면?" "하지만 말이죠, 헥토르 오빠와 저는 어려서부터 어울려 자랐고, 언제부턴가 서로 좋은 짝이 될 거란 식으로 누구나 다 말하고 있잖아요. 모든 사람들이 다들 입모아 떠드는 그런 얘기, 그런 거야말로 말할 나위 없이 시시한 결론이잖아요? 진부하다고요, 그런 혼인 따위." "얘야......


Name
Password
Comment

  떟湲떖湲   닔젙븯湲   궘젣븯湲   異붿쿇븯湲   紐⑸줉蹂닿린   湲벐湲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